전체기사종합광주하남시티칼럼
편집 2021.02.24 [13:59]
자유게시판공개자료실기사제보
HOME > 광주 > 사회
광주, “나눔의집, 광주가 운영주체 돼야”
시장이 임시이사 선임권한...지역시민사회 역할 필요성 제기
한근영 기자

후원금 유용문제로 나눔의 집(퇴촌면 원당리) 이사들에 대한 해임명령이 내려지자 지역사회에서 광주가 나눔의 집 운영·관리 주체가 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특히 지역 시민단체들은 나눔의 집이 광주시에 소재하고 있는 만큼 광주가 중심이 돼 새로운 운영진을 구성, 투명하고 체계적인 관리로 지금사태와 같은 문제가 재발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것.

 

나눔의 집 후원금 및 보조금 유용문제를 두고 조사를 해온 경기도는 지난 18일 법인 대표 등 5명의 이사에 대해 해임명령 처분을 내렸다. 이에 따라 나눔의 집은 총 11명의 이사 중 지난 10월 선임무효처분이 내려진 사외이사 3명 포함 8명의 이사가 새로 구성돼야 한다.

 

나눔의 집 사회복지법인이 경기도로부터 인가돼 임시이사 선임권한은 경기도 사무위임조례에 따라 소재지 관할 단체장이 가지고 있다.

 

이에 따라 새로 선임될 나눔의 집 임시이사 8명은 광주시장이 선임권한이 있다는데서 지역시민단체의 참여가 가능해진 상황이라는 것.

 

광주연대 A씨는 “최근 후원금이 할머니들을 위해 사용한 것이 아닌 부동산 등 대부분이 엉뚱한 곳에 사용됐다는 말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면서 이번 경기도의 행정처분를 계기로 운영·관리주체가 바뀌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법인 이사가 대부분 교체될 상황에서 지역시민단체의 역할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시민단체 참여의 필요성을 제기했으며 “광주시가 적극적으로 나서 운영·관리가 보다 체계적이고 투명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함으로 다시는 할머니들의 가슴아픈 일이 되풀이 돼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나눔의 집은 단순히 나이드신 어르신들의 요양기관이 아니라, 과거 일제식민시대의 아픈 과거를 온몸으로 겪어내신 역사의 산 증인이자, 우리가 죄송해 해야하며, 감사해 해야하고, 소중하게 모셔야 할 곳”이라며, “일제의 만행을 알리고 인권, 평화 운동의 출발점이어야 할 곳”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광주연대는 지난 6월·8월 나눔의 집 후원금 문제가 불거졌을 당시 철저한 진상규명 및 이사진 교체, 운영진 처벌 등을 촉구하는 성명을 낸 바 있으며, 광주시의 적극적인 관심으로 하루빨리 정상화를 위한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한편, 1995년 건축가 조모씨가 자비를 들여 건립한 나눔의 집은 1996년 경기도로부터 사회복지법인 인가를 받은데 이어 1999년 광주군으로부터 노인복지시설로 인가받아 현재 6명의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거주하고 있다.

이 기사의 저작권은 시티뉴스에 있으며,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 위배시 법에 의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콘텐츠 사용 문의=031-794-7830
기사입력: 2020/12/23 [11:00]  최종편집: ⓒ 시티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중퇴치 20/12/23 [11:31]
어제 PD수첩에 방송된 내용중에 어느 할머니가 이런말씀을 하더군요 "나눔의 집에 모신 할머니들이 다 돌아가신 후에 현재의 이 나눔의 집을 기념관으로 해야한다" 현재 운영진들이 계획중인 요양병원 등 수익사업을 할것이 아니라 공공시설로서 존치케한다면 후원했던 많은 이들이 실망했던 심신을 달래줄것입니다. 그동안 염불에는 맘에 없고 오로지 잿밥에만 눈길갔던 땡중들의 운영 행태.. 바로 잡기를 바랍니다. 수정 삭제
도적소굴 20/12/24 [09:09]
생선가게 고양이가 지키고 재주는 곰이 챙기는넘 따로 넓은골 검찰에서 한달 뒤 지면 법죄자 열차 한가득 잡아갈수 있다 . 쉬쉬하며 덮어준 관청이 비리소굴 비리덮어주며 정치얻으려 발악하는 고을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나눔의 집] 광주, “나눔의집, 광주가 운영주체 돼야” 한근영 기자 2020/12/23/
[나눔의 집] 광주, 나눔의 집 운영진 검찰 송치 한근영 기자 2020/12/19/
[나눔의 집] 광주, “나눔의집 문제는 ‘관재(官災)다’” 한근영 기자 2020/08/14/
[나눔의 집] 광주, 나눔의집 후원금 88억중 2억만 사용 한근영 기자 2020/08/12/
[나눔의 집] 광주, “나눔의 집, 후원금 등 문제 많다” 한근영 기자 2020/07/20/
[나눔의 집] 광주, ‘나눔의집’ 민관합동 조사 착수 한근영 기자 2020/07/03/
[나눔의 집] 광주, ‘나눔의 집’ 인권침해 주의 조치 한근영 기자 2020/06/12/
[나눔의 집] 광주, “나눔의 집, 반인권행위 철저규명” 한근영 기자 2020/06/01/
[나눔의 집] 광주, “‘나눔의 집’ 후원금 관리 부적절” 한근영 기자 2020/05/21/
[나눔의 집] 광주, 정의연 회계논란 '나눔의 집' 불똥? 한근영 기자 2020/05/14/
[나눔의 집 ] 광주, “일본군성노예 기록물 세계유산 등재해야” 한근영 기자 2018/08/13/
[나눔의 집] 광주, 영화 ‘귀향’ 수익금 ‘나눔의 집’ 기부 한근영 기자 2016/07/14/
[나눔의 집] 광주, 위안부 피해자 유희남 할머니 별세 한근영 기자 2016/07/11/
[나눔의 집] 광주, '나눔의 집' 역사관 재개관 한근영 기자 2015/12/21/
[나눔의 집] 광주, 일본군위안부 역사관 개관 기념식 고승선 기자 2014/08/04/
[나눔의 집] 광주, 나눔의 집에 '인권센터' 조성 고승선 기자 2014/02/24/
[나눔의 집 ] ‘한ㆍ일 강제병합조약은 무효다’ 고승선 기자 2010/08/09/
[나눔의 집] 자승 조계종 총무원장, 나눔의집 방문 김영수 기자 2010/03/15/
[나눔의 집] 나눔의 집 문필기 할머니 별세 시티뉴스 2008/03/06/
[나눔의 집] ‘나눔의 집’서 어버이날 특별연주회 시티뉴스 2007/05/08/
최근 인기기사
시티뉴스소개개인정보처리방침저작권보호 규약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e시티뉴스 등록번호(경기아00015. 2005년 10월 20일)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26, 806호(신장동 524 하남리빙텔 806호) 대표전화 : 031-794-7830
광주지사:경기도 광주시 탄벌길37번길 33-12
종별:인터넷신문. 발행인겸 편집인: 고승선 청소년보호 책임자: 한근영
Contact k2ctnews@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