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종합광주하남시티칼럼
편집 2020.10.29 [08:03]
자유게시판공개자료실기사제보
HOME > 하남 > 사회
하남, 미사2동 ‘발로 뛰는 보건복지’
고독사 위기의 독거노인 존엄사 임종지원
한근영 기자

미사2동 행정복지센터(동장 주해연)는 하남시 복지시범사업인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를 통해 고독사 위기에 놓인 저소득층 독거노인의  존엄사 임종을 지원했다고 19일 밝혔다.

 

미사2동은 지난 7월 거동을 못하는 수급자 노인이 가족도 없이 혼자서 있다는 민원 제보에 따라 독거노인 A씨(남/75세)를 발견했다.

 

발견 당시 A씨는 대장암과 간암말기 상태로 장기요양등급 시설 2등급 판정에 따른 요양원 입소 권유와 병원치료를 거부하고 혼자서 식사조차 하지 못해 극도로 여윈 상태였다.

 

가족은 장기간 관계 단절로 돌봄을 거부했고 대상자는 시설 입소를 강하게 거부하고 있어 심각한 건강상태를 고려할 때 그대로 방치하게 되면 고독사를 맞이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이에 미사2동 찾아가는 보건복지팀은 긴급 사례회의를 실시 후 119를 통해 관내 병원에 입원 조치했고 미사1동의 아모시니어스센터 요양원의 협조를 구해 병원 퇴원 후 입소를 진행했다.

 

▲ 미사2동 행정복지센터(동장 주해연)는 하남시 복지시범사업인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를 통해 고독사 위기에 놓인 저소득층 독거노인의 존엄사 임종을 지원했다고 19일 밝혔다.     © 시티뉴스

 

 

대상자는 혼란스러운 상황 속에서 미사2동 직원들 설득 끝에 혼자의 집이 아닌 요양원 입소를 선택해 요양원에서 안정된 생활을 했고 입소 26일차에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작성, 입소 28일 후에 지병인 암으로 사망했다.

 

사망 후 동에서는 고인의 유족에게 A씨의 유품을 전달하고 고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유족들이 죄책감을 덜고 고인에 대한 애도의 마음을 가질 수 있도록 위로했다.

 

조지선 사례관리사는 A씨의 사례를 돌아보며“설득해도 듣지 않을 것 같아서 답답했는데 끈질긴 설득 끝에 진심을 받아주셔서 좋았다”고 말했다.

 

이다경 찾아가는 보건복지팀장은 “저소득 빈곤 노인들의 경우 경제력이나 가족의 보호를 받을 수 없고 임종까지도 누가 책임져줄 수 없어 최악의 상황이 오기 전에 건강하실 때 미리 연명치료를 결정해야 하는데 A씨가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작성하신 것은 최선의 선택이셨다.”고 소회를 전했다.

 

주해연 미사2동장은 “미사2동은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시범사업으로 어려운 복지 대상자를 위해 직접 발로 뛰고 있다”며, “앞으로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을 발굴하고 돕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 기사의 저작권은 시티뉴스에 있으며,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 위배시 법에 의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콘텐츠 사용 문의=031-794-7830
기사입력: 2020/08/19 [10:52]  최종편집: ⓒ 시티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미사2동 ] 하남, 미사2동 ‘발로 뛰는 보건복지’ 한근영 기자 2020/08/19/
[미사2동] 하남, 취약가정 돕는 천사들에 ‘감사편지’ 한근영 기자 2020/08/12/
[미사2동] 하남, 미사2동 ‘찾아가는 소담회(笑談會)’ 한근영 기자 2020/07/09/
[미사2동 ] 하남, “우리동네 아동·청소년 소원성취” 한근영 기자 2017/11/15/
최근 인기기사
시티뉴스소개개인정보처리방침저작권보호 규약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e시티뉴스 등록번호(경기아00015. 2005년 10월 20일)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26, 806호(신장동 524 하남리빙텔 806호) 대표전화 : 031-794-7830
광주지사:경기도 광주시 탄벌길37번길 33-12
종별:인터넷신문. 발행인겸 편집인: 고승선 청소년보호 책임자: 한근영
Contact k2ctnews@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