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종합광주하남시티칼럼
교차로배너
편집 2017.07.27 [09:08]
자유게시판공개자료실기사제보
HOME > 광주 > 사회
광주, 송전탑 보상금 횡령의혹 입건
경찰, 남종면 반대투쟁 추진위원 4명 소환조사
한근영 기자

한국전력의 송전철탑 설치에 따른 마을보상금을 일부 주민들이 빼돌렸다며 업무상 횡령 및 사기죄로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조사하고 있다.

 

A씨(남종면)는 2010년 당시 한국전력이 남종면에 765kw 고압선 송전철탑을 설치하면서 주민들에게 지원된 보상금 2억 1000만원을 당시 주민반대 투쟁 추진위원이었던 B씨와 C씨, D씨, E씨 등 4명이 횡령했다며 이를 최근 광주경찰서에 고소했다.

 

A씨에 따르면, 이들 4명은 2010년 6월 한전 북부지역본부로부터 마을주민 보상금으로 받은 2억 1000만원으로 남종면 00리 토지 2필지를 공동명의로 매입한 뒤 7년이 지난 올 4월 1억 4500만원을 받고 C씨의 아들 F씨에게 팔았다.

 

이후, 남종면 00리 1반 주민들의 반발이 일자 토지 매매대금 1억 4500원 중 4350만원을 00리 1반 주민의 보상금 명목으로 지급하고 나머지 1억 1500만원은 서로 나눴다는 것.

 

이들은 또 한전으로부터 보상금을 받아내기 위해 마을주민들과의 합의서까지 위조한 것으로 제기되고 있는 상태로 경찰의 철저한 조사가 요구되고 있다.

 

A씨는 “추진위원으로 활동한 이들 4명은 당시 한전 경기북부지역본부와 합의서를 작성할 당시 주민들의 인장까지 새겨 날인하는 등 합의보상금을 받기 위해 주민동의서까지 위조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이들 4명을 입건, 소환조사를 벌였으며 혐의가 밝혀지면 모두 사법처리 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11일 “수사상황이라 구체적으로 밝힐 수는 없다. 조사는 거의 마무리 단계다”라고 밝혀 혐의가 어느정도 드러난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의 저작권은 시티뉴스에 있으며,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 위배시 법에 의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콘텐츠 사용 문의=031-794-7830
기사입력: 2017/07/11 [12:40]  최종편집: ⓒ 시티뉴스
 
qkfdkrdmf jdfye8gfe 17/07/18 [21:08] 수정 삭제
  Ehfdl tpRl 정신변자 잘해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보상금 횡령 경찰조사] 광주, 송전탑 보상금 횡령의혹 입건 한근영 기자 2017/07/11/
최근 인기기사
시티뉴스소개개인정보처리방침저작권보호 규약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e시티뉴스 등록번호(경기아00015. 2005년 10월 20일)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26, 806호(신장동 524 하남리빙텔 806호) 대표전화 : 031-794-7830
광주지사:경기도 광주시 중앙로 307-7
종별:인터넷신문. 발행인겸 편집인: 고승선 청소년보호 책임자: 한근영
Contact k2ctnews@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