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종합광주하남시티칼럼
교차로배너
편집 2018.12.10 [04:03]
자유게시판공개자료실기사제보
HOME > 하남 > 정치
하남, 이현재 새누리 정책위의장 출마
친박 정우택(원내대표)과 파트너⇔비박 나경원⋅김세연과 자웅
고승선 기자

하남출신 재선 국회의원인 이현재 의원이 16일 새누리당 새 원내대표 선출과 관련, 정우택 의원과 짝을 이뤄 당내 정책 싱크탱크 역할인 정책위의장에 출마한다.  

 

새누리당 친박계는 14일 원내대표 선출을 겨냥, 정우택(원내대표) 이현재(정책위의장) 투톱을 확정, 경선에 나서기로 했다.

 

▲ 친박계 원내대표후보 정우택·정책위의장후보 이현재(왼쪽)     © 시티뉴스

 

비박계에서는 나경원(원내대표) 김세연(정책위의장)이 추천돼 이들을 상대로 치열한 경선을 벌이게 됐다.

 

이현재 의원은 이날 정책위의장 출사표를 통해 “위중한 시기에 정책위의장에 출마하기로 결심하기까지 많은 고민을 했다.”고 속내를 밝히고 “그러나 현재의 혼란이 국정공백과 경제정책의 진공상태를 장기화하며 마지막까지 경제를 파국으로 치닫게 하는 것을 지켜볼 수 없다는 심정에서 정책위의장에 출마하기로 결심했다”고 했다.

 

이어 “작금의 정치위기는 급기야 한국경제를 ‘풍전등화’ 위기에 이르렀다.”고 진단하고 “과거 IMF위기 때도 없었던 3년 연속 2%대의 저성장세가 고착화되는 가운데, 정치위기가 현실화된 올해 4분기의 성장률은 결국 0%로 주저앉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며 “책임 있는 여당으로서 현재와 같은 상태를 최대한 신속하게 수습하고, 우리경제의 회생을 위한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우택 원내대표 후보와 함께 이현재가 경제 살리기에 앞장서 국민의 신뢰를 되찾겠다.” 밝혔다.

이 기사의 저작권은 시티뉴스에 있으며, 무단 전재 및 복사를 금합니다. 위배시 법에 의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콘텐츠 사용 문의=031-794-7830
기사입력: 2016/12/14 [17:29]  최종편집: ⓒ 시티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시민 16/12/14 [22:25]
대통령인수위 경제분과 제2인수위원으로 20대 총선에 친박으로 서청원.최경환 지지연설로 당선
탄핵정국에 탄핵은 거스를 수 없는 민심이다 찬성으로 입장표명
친박 정우택 원내대표 선거에 런닝메이트로 정책위의장 출마

그대의 정치적 소신과 철학은 무엇이요? 과연 있기나 한거요? 이를 하남시민은 지켜 보고있어야 하는거요?
정책위의장 출마전에 친박에 있다가 탄핵 찬성으로 전환한 그 이유
또한 제3자 뇌물수수 혐의에 대한 입장표명이 선행돼야 할 거요
수정 삭제
하남이나 잘 16/12/14 [23:19]
하남은 전부터 개판인데 누가 국가의 안위를... 나라를 살린다는건지요? 하남의 악재로 개발도 못하는곳이 수두륵한데 그런것 하나 해결도 못하고 참 수정 삭제
하남 16/12/15 [09:05]
수사중이지요? 압수수색까지 당하셨다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책위의장 출마라~~ 뭐 그렇다 치죠. 근데 친박이셨군요? 지금 이런시국에 대놓고 친박이라고 하시는건가요? 네~ 뭐 그렇다 치죠. 진짜 위에 분 말씀처럼 하남이나 잘 돌보시는게 백만배 나을듯 합니다. 그깟 완장 하나 차서 뭐합니까? 지역구도 잘 돌보지 못하시는거 같은데... 수정 삭제
원주민 16/12/15 [14:52]
하남지역구 국화의원인 이현재의원이 새누리당의당의 3역에 해당하는 막강한 직책인 정책위의장에 출마한다면 이는 당략을 떠나 대단한 일이며 지역구인 하남시민이 자랑스러워할 일이며 인물 없던 하남의 영광이다. 서울대학교에 아무나 응시하지 못하는것과 같응 이치다. 크게는 지하철 유치부터 작게는 시골동네 도시가스 연결까지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이현재의원이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음은 하남시민이 다 알고있다. 어느 당의 추종자 인지는 모르나 손가락 함부로 놀려 하남의 자랑거리를 웃음거라로 만들지 말라. 수정 삭제
하남사랑 16/12/15 [15:04]
여기에 박사모가 있네 신기하구먼, 시골동네 도시가스 경기도예산으로 하남시 의회에서 집행처리 한 것이요. 이현재가 돈 가지고 온 것 아니고 아이구 뭘 알고 적으시요 답답 .. 수정 삭제
노빨레... 16/12/15 [15:07]
지하철은 솔직히 이명박 전대통령이 하남에 밀어넣은거지...
미사지구지정 개발하면서...

도시까스는 농촌동 연결은 이교범시장 역활이지...

국해의원은 대책없이 하남개발에 반대만...
공약1호 패션단지 말로만...

압수수색 주택 사무실...
국해의원 덕분에 LH까지...............

수정 삭제
원초 원주민 16/12/15 [15:09]
원주민 손가락 함부로 놀려 하남의 자랑거리를 웃음거라로 만들지 말라. 이거 누구야 벌써 이렇게 튀어나와 나 죽었슈 하고 그냥 있거라....... 지하철유치 보금자리 주택으로 미사지구 지정으로 그냥 온거야 미사지구 입주자 지하철 분담금까지 내고 있어, 근데 미사지구 입주자 분담금이 포함되어 있는 걸 몰라.. 그러니 그냥 있거라 원주민.... 수정 삭제
수색 16/12/15 [15:12]
압수수색 좋다. 하남의 쓰레기 청소 정치인과 일반 쓰레기도 청소해줘.. 국정원 뭐하는 거야 하남에도 국정원 직원이 있는 걸로 아는데 쓰레기 청소해줘 수정 삭제
dnjswnals 16/12/15 [15:24]
보라는 달은 안 보이고 가리키는 손가락만 보이는 것을 보니 역시 한 번 물들면 탈색이 안 되는구먼. 수정 삭제
ㄷㅈㅂㅊㄱㄷ 16/12/15 [15:45]
선거때 봅시다
자중하면 반성해도 모자른데 친박,친박,친박!
시민을 배반해도 이렇게까지 할줄이야
다음 선거때 봅시다. 표로 말해줄것임
표로 새누리당 출신은 모두 아웃시킬것임
나라를 이꼴로 만든 공범 새누리당~~모두아웃시켜라 수정 삭제
본색 16/12/16 [13:09]
색깔도 불분명하고 처신도 오락가락 이제야 드러난 실체 친박 쫀박 똘박 천박 3선은 물건너갔네. 수정 삭제
우리가 남이가 16/12/16 [13:46]
뇌물수수혐의 벗어나려면 친박을 해야 ....거기에 감투까지 써야......그정도 잔머리는 있지 현재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이현재] 하남, “고속도로 휴게소 입점업체 수수료 과도” 한근영 기자 2018/10/08/
[이현재 ] 하남, 이현재 “하남선 내년 130억 반영” 한근영 기자 2018/09/14/
[이현재] 하남, 이현재 '학교앞 안전등교' 강조 한근영 기자 2018/08/07/
[이현재 ] 하남, 이현재 ‘아들 결혼식’도 소박하게 고승선 기자 2018/07/16/
[이현재 ] 하남, 이현재 '우체국 개점' 노력 결실 한근영 기자 2017/10/10/
[이현재 ] 하남, 이현재 한국당 정책위의장 사의 고승선 기자 2017/08/03/
[이현재 ] 하남, 이현재 집권당 ‘당3역’ 등극 고승선 기자 2016/12/16/
[이현재 ] 하남, 이현재 새누리 정책위의장 출마 고승선 기자 2016/12/14/
[이현재 ] 하남, ‘하남선’ 2017년 국비 1330억 투입 고승선 기자 2016/12/05/
[이현재 ] 하남, 이현재 4년 연속 헌정대상 고승선 기자 2016/02/29/
[이현재 ] 하남, 레저세 현행 10%⇒30% 상향 고승선 기자 2015/11/27/
[이현재 ] 전통시장 보호 대형마트 규제 5년 연장 고승선 기자 2015/11/13/
[이현재] 하남, 11월부터 조정경기장 주차장 요금 감면 김영수 기자 2015/10/26/
[이현재] 이현재, 경기도 교부금 12억원 확보 김영수 기자 2015/10/20/
[이현재] 이현재, “내년 하남선 1300억원 반영하라” 김영수 기자 2015/10/15/
[이현재] '기업활력법' 기업 스스로 구조조정 지원 김영수 기자 2015/10/14/
[이현재] 이현재, 13일 ‘기업활력법’ 공청회 개최 김영수 기자 2015/10/13/
[이현재] 하남, 조정경기장 요금 4000 →1000원 김영수 기자 2015/09/25/
[이현재] 이현재, 전통시장서 제수용품 구매ㆍ상인 격려 김영수 기자 2015/09/23/
[이현재] 이현재, 새누리 하남당협 운영위원장 선출 김영수 기자 2015/08/18/
최근 인기기사
시티뉴스소개개인정보처리방침저작권보호 규약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e시티뉴스 등록번호(경기아00015. 2005년 10월 20일)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26, 806호(신장동 524 하남리빙텔 806호) 대표전화 : 031-794-7830
광주지사:경기도 광주시 탄벌길37번길 33-12
종별:인터넷신문. 발행인겸 편집인: 고승선 청소년보호 책임자: 한근영
Contact k2ctnews@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