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종합광주하남시티칼럼
편집 2021.03.09 [11:08]
전체기사자유게시판공개자료실기사제보
전체기사
시티뉴스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저작권보호 규약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자유게시판
공개자료실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오! 삼광빌라!' 이장우, 행복한 미래 되찾기 위해 삼광빌라 떠났다!
글쓴이 : 변창수 날짜 : 2021.01.25 10:21

‘오! 삼광빌라!’ 이장우가 진기주와의 행복한 미래를 되찾기 위해 삼광빌라를 떠났다. 두 남녀의 가슴 아릿한 감정선이 완성한 이별 엔딩에 시청률은 32.5%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제공, 전국가구 기준)

지난 24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 제작 프로덕션 H, 몬스터유니온) 38회에서는 사업 실패로 평정심을 잃은 우재희(이장우)의 힘든 시간이 그려졌다. 거래처에 밀린 대금을 지불하기 위해 은행 대출을 알아봤지만, 더 이상의 대출은 불가 했고, 돈을 빌리러 가는 곳 마다 대기업 총수인 아버지 우정후(정보석)에게 도움 받고 편하게 살라는 말만이 돌아왔다. 재희는 점점 예민해졌고, 그러면 안 되는 줄 알면서도 묵묵하게 곁을 지키는 여자친구 이빛채운(진기주)에게 화풀이를 했다. 그럼에도 빛채운은 속에 담아두지 말고 자신에게 더 퍼부으라며 재희를 끌어안았다.

하지만 절망의 시간은 여전히 두 사람을 괴롭혔다. 재희의 부모님이 그가 처한 상황을 알게 된 것. 귀한 아들이 다른 사람 앞에 죄인처럼 무릎 꿇은 모습을 두 눈으로 직접 목격한 엄마 정민재(진경)는 가슴을 부여잡으며, 전 남편 정후를 향해 “당신이 우리 재희 내쫓아서 이렇게 됐어”라고 원망을 쏟아냈다. 그리고 재희에게 닥친 일이 모두 자신 때문이라고 자책하는 빛채운은 이 모든 과정을 지켜보며 더욱더 마음이 무거워졌다.

아닌 척해도 그 누구보다 아들을 걱정하는 정후는 채무를 해결해 줄 테니, 사업을 정리하고 회사로 들어오라고 제안했다. 지난 번 매몰찬 거절에도 불구하고 다시 한번 손을 내민 것. 그러나 재희의 생각은 변함이 없었다. 부자의 연을 끊고 일찌감치 독립해 아무리 어려운 상황에서도 “나를 도와줄 보호자가 아무도 없다. 내가 다 해결해야 한다”고 되뇌며 이 악물고 살아온 지난날에 서려 있는 원망과 분노 때문이었다.

그렇게 잠시 묻어뒀던 부자 갈등을 다시 마주한 정후는 망연자실했다. 기억을 잃고 삼광빌라에서 지내는 동안, 다정한 시간을 보내며 조각났던 부자 관계가 어느 정도 회복됐다고 생각했기 때문. 야속하게도 재희에게 그 시간들은 아버지가 아닌 친절한 ‘제임스’와의 시간이었고, 그 사실이 정후를 허탈하게 만들었다. “차라리 기억 안 돌아온 게 나을 뻔했구나”라는 정후의 구슬픈 한마디가 안방극장을 안타까움으로 물들였다.

아들의 고집을 꺾지 못한 정후는 재희의 동업자 유실장(이동영)의 사채 빚을 갚아줬다. 일생을 인정머리 없는 짠돌이로 살아온 나날에 대한 반성이자, 이제라도 든든한 아버지 노릇을 하겠다는 굳은 변화의 의지였다. 그런 정후의 마음을 조금은 헤아린 재희는 빌려준 돈을 열심히 벌어서 갚겠다며 나지막이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 안주도 없이 쓴 잔을 기울이는 아버지가 걱정되는 그는 반쯤 남은 술병을 단숨에 비워내고는 자리를 떴다. 투박한 표현법 속에 숨겨진 부자간의 애틋한 정이 관계 회복의 가능성을 기대케 했다.

한편, 어떤 위기 속에서도 굳건했던 ‘코알라-뭉이’ 커플의 로맨스가 흔들리기 시작했다. 사업 실패의 중심에 빛채운의 친부 박필홍(엄효섭)이 있었지만, 그에 대한 분노보다 빛채운을 걱정하는 마음이 더 큰 재희는 그의 누명을 벗기는 일에 발벗고 나섰다. 필홍이 또다시 옥살이를 하게 둘 수는 없었기 때문. 이렇게 갖지 않아도 될 책임감까지 짊어진 재희를 견딜 수 없는 빛채운은 더 이상 웃는 얼굴로 그의 곁을 지킬 자신이 없어졌다.

결국, 두 사람은 당분간 떨어져 지내기로 했다. 재희가 사태 해결에 집중하고자 빛채운과 상의도 않고, 인천 현장에 일을 구한 것. 행복한 일상을 하루라도 빨리 되찾기 위해 내린 결단이었다. “빛채운, 사랑한다”라는 마지막 말을 남기고 결연하게 발걸음을 옮긴 재희는 차마 붙잡지 못하고 뒷모습만 바라보는 빛채운을 알면서도 독하게 마음을 다잡으며 멈추지 않고 나아갔다.

‘오! 삼광빌라!’는 매주 토, 일 저녁 7시 55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 ‘오! 삼광빌라!’ 방송 화면 캡처


전체 205421 현재페이지 1 / 6848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205421 [대전시] 대전시 관내 서점 93곳, ‘지역서점’인증으로 시민 문화 갈증 해소 김정화 2021.03.09
205420 [대전시] 대전시, 스타트업파크(D3) 9개실 입주기업 모집 김정화 2021.03.09
205419 [대전시] 대전시,‘코로나19 긴급돌봄사업’본격 추진 김정화 2021.03.09
205418 [안산시] 안산 탄도항 해변에서 1억2천만 년 전 공룡화석 발견 김정화 2021.03.09
205417 [안산시] 안산시, 시민 공감 ‘협치 행정’앞장 김정화 2021.03.09
205416 [안산시] 안산시-전공노 안산지부, 악성민원 근절 위한 캠페인 실시 김정화 2021.03.09
205415 [안산시] 안산시 로컬푸드 직매장 제휴푸드 업무협약식 개최 김정화 2021.03.09
205414 [안산시] 안산시, 청년 커뮤니티 지원 사업 10개팀 모집 김정화 2021.03.09
205413 [안산시] 안산시 단원구, 녹지구간 재정비 위한 로드체킹 실시 김정화 2021.03.09
205412 (재)서산시복지재단, 임태성 이사장 3년 연임 김정화 2021.03.09
205411 [천안시] 천안시, 다문화가족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제공 김정화 2021.03.09
205410 [천안시] 천안시, “집에서 혈당 관리하세요” 김정화 2021.03.09
205409 [천안시] 천안시 동남구, 연말정산 지방소득세 환급 신청접수 김정화 2021.03.09
205408 [천안시] 천안시 원성2동,‘온(溫)택트 한끼 나눔 마켓’운영 김정화 2021.03.09
205407 [천안시] ‘코로나19 청정 천안’ 앞당기는 예방접종 추진 김정화 2021.03.09
205406 [천안시] 천안시 읍면동 마을복지계획 수립 전격 추진 김정화 2021.03.09
205405 [천안시] 천안시, QR코드로 지방세 정보 등 시민 알권리 보장 김정화 2021.03.09
205404 [천안시] 천안시, 공원화장실 안심하고 이용하세요! 김정화 2021.03.09
205403 [천안시] 천안시 육아종합지원센터 놀이체험실 운영 재개 김정화 2021.03.09
205402 [경북도] 경북도, 미세먼지 감축... 총력대응 나선다 김정화 2021.03.09
205401 [경북도] 경북도, 산림복지소외자... 자연휴양림 이용 확대 지원한다. 김정화 2021.03.09
205400 [경북도] 경북도, 2020년도 추계도로정비 우수기관 영예 김정화 2021.03.09
205399 [경북도] 과수화상병 등 국가관리 검역병해충 예방 협력체계 구축 김정화 2021.03.09
205398 [홍성군] 홍성군, 올해 165대 전기자동차보급 및 배출가스 저감사업 추진 김정화 2021.03.09
205397 [홍성군] 홍성군, 코로나 극복 기원 ‘2021 봄 음악회’ 개최 김정화 2021.03.09
205396 [홍성군] 홍성군 구항면 일등 거버넌스 행정, 산불 잡는다!! 김정화 2021.03.09
205395 ‘라스’ 파이터 김동현 VS ‘氷神’ 모태범, 허벅지 씨름 승자는? 한 치 양보 없는 승부욕X예능감 대결 현장! 김정화 2021.03.09
205394 [거창군] 거창군, 면 단위 학생들의 안전한 귀가 위해 야간 차량 운행 김정화 2021.03.09
205393 [홍성군] 홍성군, 틈새없는 안전한 하천정비에 273억 투입한다! 김정화 2021.03.09
205392 '와일드 와일드 퀴즈' 예능 여신 박세리, '한치 튀김집' 오픈! 김정화 2021.03.0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6848 
최근 인기기사
시티뉴스소개개인정보처리방침저작권보호 규약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e시티뉴스 등록번호(경기아00015. 2005년 10월 20일)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26, 806호(신장동 524 하남리빙텔 806호) 대표전화 : 031-794-7830
광주지사:경기도 광주시 탄벌길37번길 33-12
종별:인터넷신문. 발행인겸 편집인: 고승선 청소년보호 책임자: 한근영
Contact k2ctnews@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