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종합광주하남시티칼럼
편집 2020.02.21 [20:02]
전체기사자유게시판공개자료실기사제보
전체기사
시티뉴스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저작권보호 규약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자유게시판
공개자료실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10년 전 그 소녀’ 이설 알아본 정경호 죄책감+분노 폭발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19.08.22 09:51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정경호가 또다시 정체가 탄로 날 위기에 봉착했다.

지난21일 방송된tvN수목드라마‘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연출 민진기,극본 노혜영 고내리,제작(주)이엘스토리/이하‘악마가(歌)’) 7회에서는10년 전 특별한 인연으로 얽힌 소녀가 김이경(이설 분)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하립(정경호 분)이 악마 모태강(박성웅 분)을 찾아가 분노를 퍼부었다.그런가 하면 과거‘간과 쓸개’의 멤버였던 이충렬(김형묵 분)이 하립을“서동천”이라고 부르며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자신이 두 번이나 김이경의 꿈을 빼앗고,영혼마저 빼앗으려고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하립은 죄책감에 시달렸다.과거 한동네에 살았던 두 사람은 음악 하나로 친구가 된 사이였다.계부의 가정폭력을 피해 도망치던 김이경을 서동천(정경호 분)이 구해줬고,그때 망가진 서동천의 기타에 청테이프를 붙여준 이가 바로 김이경이었던 것.함께 예식장으로 축가 행사까지 갔던 두 사람은 제법 호흡이 잘 맞는 듀엣 무대를 선보이기도 했다.운명의 장난 같은 인연을 알게 된 하립은 서동천 기타의 출처를 물어오는 김이경에게 중고 악기상에서 샀다며 둘러댔지만,복잡한 마음을 지울 길이 없었다.

며칠을 지하 작업실에서 은둔하던 하립은 직접 악마를 찾아가“일부러 그 아이의 노래를 훔쳐서 내 앞에 데려다 놨냐”며 따졌지만,악마는“그대가 훔친 게 그 애의 악상뿐인가.다른 사람의 것은 모르는 사람이니 상관없나.그 애가 이제 그대 앞에 서 있으니 잘난 죄의식,알량한 양심이 고개를 쳐드는가.그게 나의 잘못인가”라며 차갑게 답했다.하립은 사람 양심에 대해서 함부로 얘기하지 말라며 분노했지만,악마가 한 모든 얘기는 사실이었다.

하립은 김이경의 집을 찾아갔다.그곳엔 사지가 마비돼 누워있는 김이경의 계부 김택상(정기섭 분)과 그를 돌보는 정선심(소희정 분)이 있었다.하립은 과거 계부의 폭력에 시달리는 김이경에게“어설프게 대들지 말고 작정하고 본때를 보여줘 딱 죽지 않을 정도만”이라고 말했던 것을 기억하며 또 한 번 죄책감에 시달렸다.다친 정선심을 대신해 얼떨결에 김택상을 돌보게 된 하립은 결국 집을 찾은 김이경과 마주쳤고,김이경은 당혹감에 화를 냈다.그러나 서동천에게 그랬던 것처럼 이내 하립에게도 자신의 속내를 털어놨다. “성공해서 시궁창에서 하루라도 빨리 빠져나오고 싶어요.내 가족 아무도 못 건드리게”라고 말하는 김이경 앞에서 하립의 죄책감은 더욱 커져만 갔다.

한편,김이경의 버스킹 영상은 온라인상에서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금방 높은 조회수를 기록했을 뿐 아니라,음원 출시 요구가 빗발쳤다.반면 김이경의 과거를 안 사람들의 악성댓글도 이어지고 있었다.결국 김이경은 기자간담회를 열겠다는 결단을 내렸다.약속을 지키지 못했던 것을 사과하고,루머를 바로잡고자 벌인 일이었지만 그녀가 하립의 가사도우미였단 사실이 밝혀지며 기자들은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 질문세례를 퍼부었다.뒤늦게 이 소식을 알고 달려간 하립.기자회견장 입구에서 마주친 이충렬은 하립을“서동천”이라고 부르며 불러 세웠다.계속해서 서동천의 흔적을 추적해오던 이충렬.서동천의 얼굴부터 눈빛,걸음걸이와 말버릇까지 기억해낸 그는 하립에게“서동천과 무슨 관계냐”고 물어왔고,하립은 정체가 탄로 날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졌다.

하립에게 닥친 위기가 긴장감을 고조한 가운데,영혼 계약 당시 서동천이 제시한‘1번 소원’은 무엇인지도 궁금증을 증폭했다.하립은 모태강에게 첫 번째 소원이 이뤄졌다는 증거를 보여 달라고 했지만,모태강은“이미 보여줬다”며 의미심장한 말을 했다.여기에 모태강이 찾아헤매던‘그’의 정체도 조금씩 베일을 벗기 시작했다.어딘지 수상한 카페 사장 공수래(김원해 분)의 흔적을 발견한 악마.악마에게 인간을 향한 복수심을 갖게 만든‘그’는 정말 공수래인지,그의 진짜 정체는 무엇일지도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tvN수목드라마‘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8회는 오늘(22일)밤9시3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tvN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7회 방송 캡처>


전체 155262 현재페이지 1 / 5176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55262 아산시 온양3동 행복키움추진단, 저소득층 교복 지원 김정화 2020.02.21
155261 성남시 올해 3개 지구 39만㎡ 지적 재조사 김정화 2020.02.21
155260 성남시 ‘지진 방재’ 교량 등 13개 시설물 내진보강사업 김정화 2020.02.21
155259 성남시-대학 ‘코로나19’ 확산방지 유학생 공동관리 대응에 나서 김정화 2020.02.21
155258 상패동 맞춤형복지팀, 동절기 공동주택 위기가구 실태조사 실시 이수연 2020.02.21
155257 생연1동 소요탑온천랜드, 저소득층에 정성 가득한 밑반찬 20인분 지원 이수연 2020.02.21
155256 생연2동, 맞춤형복지 지원을 위한 내부 사례회의 개최 이수연 2020.02.21
155255 보산동 착한식당 ‘줄서시오’, 경로당 어르신들 초청해 점심식사 대접 이수연 2020.02.21
155254 장터치킨 동두천지행점, 소요동 저소득 가구를 위한 치킨 10마리 기탁 이수연 2020.02.21
155253 동두천시 상패동 새마을부녀회, 밑반찬 및 다과 나눔 봉사 이수연 2020.02.21
155252 다산2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이수연 2020.02.21
155251 계룡건설 이웃돕기 성금 3000만 원 쾌척 김정화 2020.02.21
155250 교육부, 대학 코로나19 관련 단계별 현장점검 실시한다 김정화 2020.02.21
155249 남양주시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 이수연 2020.02.21
155248 국방부, 22일부터 전체 장병 휴가·외출·외박·면회 통제 김정화 2020.02.21
155247 문 대통령 “신천지 예배·장례식 참석자 철저조사…신속 조치” 김정화 2020.02.21
155246 충남도의회 정책위원회 ‘도민 체감’ 정책연구 새 밑그림 착수 김정화 2020.02.21
155245 경상남도, 한국전기안전공사와 서민층 전기시설 개선사업 업무협약 김정화 2020.02.21
155244 구리시, 코로나19 우려했던 ‘지역사회 전파’ 흔들림없이 대응 김정화 2020.02.21
155243 구리시, 좋은식단 제공 위한 위생안전 컨설팅 실시 김정화 2020.02.21
155242 오산시 신장동 협의체 ‘행복배달 요구르트 사업’추진 김정화 2020.02.21
155241 오산시청소년상담센터 “청소년 고민 도와드려요” 김정화 2020.02.21
155240 오산시 꿈두레도서관 '1관1단' 사업 이어 간다 김정화 2020.02.21
155239 제290회 동두천시의회 임시회 폐회 김정화 2020.02.21
155238 동두천시, 코로나19 예방 위해 전통시장 방역소독 실시 김정화 2020.02.21
155237 동두천시, 2020년 공중화장실 불법 촬영 상시점검 전담인력 모집 김정화 2020.02.21
155236 충남도, 총력 대응으로 지역사회 확산 막는다 김정화 2020.02.21
155235 '우아한 모녀' 냉철한 복수의 화신 최명길, 뜨거운 눈물 포착 김정화 2020.02.21
155234 고흥소방서,“주방용 K급 소화기 비치하세요” 김민종 2020.02.21
155233 영암소방서, "더 빨라서 더 안전한 경보설비" 보강 안전대책 추진 문태운 2020.02.21
 1  2  3  4  5  6  7  8  9  10 다음  5176 
최근 인기기사
시티뉴스소개개인정보처리방침저작권보호 규약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e시티뉴스 등록번호(경기아00015. 2005년 10월 20일)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26, 806호(신장동 524 하남리빙텔 806호) 대표전화 : 031-794-7830
광주지사:경기도 광주시 탄벌길37번길 33-12
종별:인터넷신문. 발행인겸 편집인: 고승선 청소년보호 책임자: 한근영
Contact k2ctnews@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