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종합광주하남시티칼럼
편집 2019.03.26 [23:01]
자유게시판공개자료실기사제보
전체기사
시티뉴스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저작권보호 규약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자유게시판
공개자료실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손 the guest' 꼬리를 무는 박일도 추격전 타임라인 총정리!
글쓴이 : 김병화 날짜 : 2018.10.22 15:27



종영까지 단 4회만을 남겨둔 ‘손 the guest’ 박일도 추격전이 절정에 오르며 심장 쫄깃한 공포를 선사하고 있다.

OCN 수목 오리지널 ‘손 the guest’(연출 김홍선, 극본 권소라 서재원, 제작 스튜디오드래곤)가 종반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서늘한 공포와 숨 막히는 긴장감을 자아내는 서사가 힘을 더하는 가운데 ‘손’ 박일도 추격전 역시 절정에 접어들었다. 사소한 단서도 거대한 후폭풍으로 돌아오는 부메랑 같은 미스터리는 한순간도 방심할 수 없는 밀도 높은 흡인력을 선사하고 있다. 최초의 박일도에 얽힌 사연이 밝혀졌지만 여전히 그 행방은 모호한 상황. 박일도의 정체를 둘러싼 의심의 씨앗이 걷잡을 수 없이 번지며 시청자의 추리력을 자극하고 있다. 이에 꼬리에 꼬리를 물며 심장 서늘한 공포를 선사한 박일도 추격전 타임라인을 짚어봤다.

# 최신부는 박일도가 아니었다! 20년 만에 밝혀진 진실의 파장

20년 전 ‘손’에 빙의돼 최윤(김재욱 분)의 가족과 강길영(정은채 분)의 엄마를 해하고 사라진 최상현(윤종석 분) 신부는 가장 유력한 박일도 후보자였다. 그러나 야산에서 시체로 발견됐고, 박일도 본체가 아닌 하급령에 빙의됐을 뿐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또 다른 파장의 시작을 알렸다. 추적의 대상에서 혼란을 증폭하는 결정적 존재가 된 최신부. 그의 시신 근처에서 발견된 실종 여고생 송현주, 유품에서 찾아낸 윤화평(김동욱 분) 엄마의 결혼반지는 새로운 길을 안내했다. 윤화평의 아버지 윤근호(유승목 분)에게 남긴 “다음은 당신 차례야. 아들에게서 도망쳐”라는 의미심장한 경고 역시 긴장감을 증폭했다.

# 모든 단서가 가리켰던 박홍주, 박일도와의 연결고리는?

부마자를 엮는 공통점이었던 ‘나눔의 손’, 뒤늦게 발견된 실종 여고생 송현주의 시신까지 모든 단서가 운명처럼 박홍주(김혜은 분)를 박일도로 가리켰다. 그러나 박일도를 목격한 적이 있는 영매 정서윤(허율 분)은 박홍주에게서 박일도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일도 후보자에서 벗어났지만 박홍주와 박일도의 사이에 의미심장한 연관성이 발견돼 궁금증을 증폭했다. “세 사람이 귀찮게 한다”는 박홍주의 부탁 이후 윤화평에 이어 강길영에게도 ‘손’의 그림자가 드리웠다. 스스로 큰 귀신이 된 최초의 박일도는 박홍주의 작은 할아버지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종반부 긴장감의 정점에서 박홍주가 박일도 추격의 단서를 제공할지 관심이 쏠린다.

# 20년에 걸쳐 윤화평 가족을 덮친 참혹한 불행! 윤무일·윤근호의 비극

최상현 신부가 용의선상에서 벗어나며 20년 전 구마사제가 찾아왔을 때 윤화평과 함께 있었던 윤근호와 윤무일(전무송 분)이 박일도 후보자로 떠올랐다. 아버지 윤근호는 20년 전 가족을 휩쓴 불행 이후 평생 악령을 피해 숨어 살았고, 할아버지 윤무일은 윤화평이 유일하게 마음을 놓을 수 있는 가족이기에 혼란이 증폭됐다. 할아버지를 박일도로 지목한 윤근호는 결국 ‘손’에 빙의돼 윤화평을 위협했다. 가장 믿었던 할아버지마저 박일도로 의심해야 하는 상황을 맞은 윤화평은 괴로움에 시달렸다. 빙의된 윤근호는 윤화평을 지키려던 할아버지를 해하고, 결국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윤무일, 윤근호 모두 박일도가 아니었지만 어머니, 할머니에 이어 할아버지, 아버지까지 비극으로 몰고 간 손의 비정함이 슬픔을 더했다.

# 눌림굿 효험 다해가는 윤화평 VS 박일도와의 연결고리 양신부

이제 남은 후보는 윤화평과 양신부(안내상 분)다. 서로를 의심하는 두 사람의 증거와 논리는 탄탄하다. 어린 시절 윤화평의 눌림굿을 했던 무당은 악령의 기운을 눌렀을 뿐이라고 증언했고, 윤화평은 오른쪽 눈에 고통을 느끼기 시작했다. 부마자와의 감응도 의심스럽다. 완벽하게 빙의된 윤화평이 모두를 속이고 있거나 윤화평조차 박일도의 존재를 모르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 양신부는 ‘나눔의 손’을 운영하며 부마자와 만났고, 박홍주와도 의심스러운 만남을 가졌다. 윤근호가 빙의되기 전 전화를 건 사람도 양신부였다. 사람의 어두운 마음을 파고드는 ‘손’의 장난일까, 아니면 둘 중 한 사람이 진짜 박일도일까. 박일도의 정체를 둘러싼 미스터리가 최고조로 치닫고 있다.

한편, 종영까지 단 4회만을 남겨둔 OCN 수목 오리지널 ‘손 the guest’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사진제공=OCN ‘손 the guest’ 방송 캡처>


전체 131522 현재페이지 1 / 4385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31522 '으라차차 와이키키 2' 이이경, 다시 시작된 파란만장 배역 사수기 김정화 2019.03.26
131521 안산시 단원구, 2019년 담배소매업 일제정비 점검 김정화 2019.03.26
131520 안산시 단원구, 상반기 환경소음 측정 김정화 2019.03.26
131519 안산시 단원구,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시설물 정비 김정화 2019.03.26
131518 안산시 안산화정영어마을, 찾아가는 영어마을‘Hi! English 프로그램’운영 김정화 2019.03.26
131517 안산시 단원보건소,‘함께 치유하고, 함께 나누고’ 김정화 2019.03.26
131516 안산시, 시민 대상 ‘찾아가는 청렴아카데미’ 운영 김정화 2019.03.26
131515 안산시, Eco-문화예술행복학교 사업에 18억여원 지원 김정화 2019.03.26
131514 안산시, 안산시티투어 스토리텔러 공개 모집 김정화 2019.03.26
131513 충남도,‘차별 없는 노동·안전한 일터’ 함께 만든다 김정화 2019.03.26
131512 충남도, 수소경제 선도할 전초적기지 육성 ‘시동’ 김정화 2019.03.26
131511 침묵의 살인자 ‘일산화탄소’ 정장용 2019.03.26
131510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D-3] 김구라, '구 LIVE' 첫 번째 게스트는 박지원 의원! 김정화 2019.03.26
131509 충남도 ‘천안아산 정차역·NFC 천안 유치’ 힘 모은다 김정화 2019.03.26
131508 양승조 충남도지사, 천안함 46용사 묘역 참배 김정화 2019.03.26
131507 고흥119안전센터, 봄철 산행 안전 도우미 한승희 2019.03.26
131506 '라디오스타' 채연, 박수홍-조세호-김승수 대시 하면 받아줄 의향 있다? 솔직 고백! 김정화 2019.03.26
131505 아산시, 찾아가는 문화예술공연‘오감만족’큰 호응 김정화 2019.03.26
131504 고양시 효자동, 새봄과 함께 새 식구 맞을 준비 ‘착착’ 김정화 2019.03.26
131503 고양시, 4월은 ‘법인지방소득세’ 신고·납부 기간 김정화 2019.03.26
131502 고양시 일산서구보건소, “치매 걱정 마세요. 치매 수호천사가 찾아갑니다!” 김정화 2019.03.26
131501 자살로부터 안전한 고양시, 생명지킴이 ‘고양시자살예방협의체’ 운영 김정화 2019.03.26
131500 고양시 덕양구보건소, 토요 임산부의 날 모유수유클리닉 운영 김정화 2019.03.26
131499 고양시, 2,800억 규모 추경예산 편성… 일자리창출 초석 마련 김정화 2019.03.26
131498 고양시, 인구 100만 특례시 법제화 정책토론회 개최 김정화 2019.03.26
131497 ‘진심이 닿다’ 박준화 감독의 ‘따뜻한 정서’! ‘시청자에 닿았다’ 김정화 2019.03.26
131496 '리얼하이로맨스', 심쿵주의 시청포인트3! 거침없는 스무살 로맨스! 김정화 2019.03.26
131495 ‘해치’ 권율, 박훈 숨통 압박! 일촉즉발 투샷! 공조 끝내 결렬되나? 김정화 2019.03.26
131494 ‘그녀의 사생활’ 박민영-김재욱, 경매장 첫 만남 포착! 불꽃 신경전! 악연의 시작! 김정화 2019.03.26
131493 ‘열혈사제’ 태국청년 쏭삭 안창환, 도대체 정체가 뭐야? 김정화 2019.03.2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4385 
최근 인기기사
시티뉴스소개개인정보처리방침저작권보호 규약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e시티뉴스 등록번호(경기아00015. 2005년 10월 20일)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26, 806호(신장동 524 하남리빙텔 806호) 대표전화 : 031-794-7830
광주지사:경기도 광주시 탄벌길37번길 33-12
종별:인터넷신문. 발행인겸 편집인: 고승선 청소년보호 책임자: 한근영
Contact k2ctnews@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