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종합광주하남시티칼럼
교차로배너
편집 2019.01.17 [16:04]
자유게시판공개자료실기사제보
전체기사
시티뉴스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저작권보호 규약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자유게시판
공개자료실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손 the guest' 꼬리를 무는 박일도 추격전 타임라인 총정리!
글쓴이 : 김병화 날짜 : 2018.10.22 15:27



종영까지 단 4회만을 남겨둔 ‘손 the guest’ 박일도 추격전이 절정에 오르며 심장 쫄깃한 공포를 선사하고 있다.

OCN 수목 오리지널 ‘손 the guest’(연출 김홍선, 극본 권소라 서재원, 제작 스튜디오드래곤)가 종반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서늘한 공포와 숨 막히는 긴장감을 자아내는 서사가 힘을 더하는 가운데 ‘손’ 박일도 추격전 역시 절정에 접어들었다. 사소한 단서도 거대한 후폭풍으로 돌아오는 부메랑 같은 미스터리는 한순간도 방심할 수 없는 밀도 높은 흡인력을 선사하고 있다. 최초의 박일도에 얽힌 사연이 밝혀졌지만 여전히 그 행방은 모호한 상황. 박일도의 정체를 둘러싼 의심의 씨앗이 걷잡을 수 없이 번지며 시청자의 추리력을 자극하고 있다. 이에 꼬리에 꼬리를 물며 심장 서늘한 공포를 선사한 박일도 추격전 타임라인을 짚어봤다.

# 최신부는 박일도가 아니었다! 20년 만에 밝혀진 진실의 파장

20년 전 ‘손’에 빙의돼 최윤(김재욱 분)의 가족과 강길영(정은채 분)의 엄마를 해하고 사라진 최상현(윤종석 분) 신부는 가장 유력한 박일도 후보자였다. 그러나 야산에서 시체로 발견됐고, 박일도 본체가 아닌 하급령에 빙의됐을 뿐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또 다른 파장의 시작을 알렸다. 추적의 대상에서 혼란을 증폭하는 결정적 존재가 된 최신부. 그의 시신 근처에서 발견된 실종 여고생 송현주, 유품에서 찾아낸 윤화평(김동욱 분) 엄마의 결혼반지는 새로운 길을 안내했다. 윤화평의 아버지 윤근호(유승목 분)에게 남긴 “다음은 당신 차례야. 아들에게서 도망쳐”라는 의미심장한 경고 역시 긴장감을 증폭했다.

# 모든 단서가 가리켰던 박홍주, 박일도와의 연결고리는?

부마자를 엮는 공통점이었던 ‘나눔의 손’, 뒤늦게 발견된 실종 여고생 송현주의 시신까지 모든 단서가 운명처럼 박홍주(김혜은 분)를 박일도로 가리켰다. 그러나 박일도를 목격한 적이 있는 영매 정서윤(허율 분)은 박홍주에게서 박일도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일도 후보자에서 벗어났지만 박홍주와 박일도의 사이에 의미심장한 연관성이 발견돼 궁금증을 증폭했다. “세 사람이 귀찮게 한다”는 박홍주의 부탁 이후 윤화평에 이어 강길영에게도 ‘손’의 그림자가 드리웠다. 스스로 큰 귀신이 된 최초의 박일도는 박홍주의 작은 할아버지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종반부 긴장감의 정점에서 박홍주가 박일도 추격의 단서를 제공할지 관심이 쏠린다.

# 20년에 걸쳐 윤화평 가족을 덮친 참혹한 불행! 윤무일·윤근호의 비극

최상현 신부가 용의선상에서 벗어나며 20년 전 구마사제가 찾아왔을 때 윤화평과 함께 있었던 윤근호와 윤무일(전무송 분)이 박일도 후보자로 떠올랐다. 아버지 윤근호는 20년 전 가족을 휩쓴 불행 이후 평생 악령을 피해 숨어 살았고, 할아버지 윤무일은 윤화평이 유일하게 마음을 놓을 수 있는 가족이기에 혼란이 증폭됐다. 할아버지를 박일도로 지목한 윤근호는 결국 ‘손’에 빙의돼 윤화평을 위협했다. 가장 믿었던 할아버지마저 박일도로 의심해야 하는 상황을 맞은 윤화평은 괴로움에 시달렸다. 빙의된 윤근호는 윤화평을 지키려던 할아버지를 해하고, 결국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윤무일, 윤근호 모두 박일도가 아니었지만 어머니, 할머니에 이어 할아버지, 아버지까지 비극으로 몰고 간 손의 비정함이 슬픔을 더했다.

# 눌림굿 효험 다해가는 윤화평 VS 박일도와의 연결고리 양신부

이제 남은 후보는 윤화평과 양신부(안내상 분)다. 서로를 의심하는 두 사람의 증거와 논리는 탄탄하다. 어린 시절 윤화평의 눌림굿을 했던 무당은 악령의 기운을 눌렀을 뿐이라고 증언했고, 윤화평은 오른쪽 눈에 고통을 느끼기 시작했다. 부마자와의 감응도 의심스럽다. 완벽하게 빙의된 윤화평이 모두를 속이고 있거나 윤화평조차 박일도의 존재를 모르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 양신부는 ‘나눔의 손’을 운영하며 부마자와 만났고, 박홍주와도 의심스러운 만남을 가졌다. 윤근호가 빙의되기 전 전화를 건 사람도 양신부였다. 사람의 어두운 마음을 파고드는 ‘손’의 장난일까, 아니면 둘 중 한 사람이 진짜 박일도일까. 박일도의 정체를 둘러싼 미스터리가 최고조로 치닫고 있다.

한편, 종영까지 단 4회만을 남겨둔 OCN 수목 오리지널 ‘손 the guest’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사진제공=OCN ‘손 the guest’ 방송 캡처>


전체 126939 현재페이지 1 / 4232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26939 ‘동물의 사생활’ 문근영 “마음대로 되는 게 없다” 빗속 촬영 ‘멘붕’ 김정화 2019.01.17
126938 ‘진짜사나이300’ 백골부대 명예 하사 은서-셔누, ‘애틋 손길’ 동기애 폭발 현장! 시선집중! 김정화 2019.01.17
126937 '해투4' 박성웅, “아내 신은정에게 사투리 배우다 가출” 무슨 일? 김정화 2019.01.17
126936 ‘남자친구’ 박보검-표지훈(피오), 형제 파출소 출두! 무슨 일? 궁금증 증폭! 김정화 2019.01.17
126935 ‘왜그래 풍상씨’ 신동미, 속 터지는 상황에 폭풍오열! 김정화 2019.01.17
126934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X김향기X신승호 ‘핫’한 청춘 배우 꿀조합 이제껏 본적 없는 청량 케미! 기대감 UP 김정화 2019.01.17
126933 충남도립대 일자리홈페이지 개설, 충남청년 취업활동 ‘지원’ 김정화 2019.01.17
126932 ‘YG보석함’ 김승훈-김연규-요시노리-윤재혁 파이널 진출 추가 합격자는? 김정화 2019.01.17
126931 소화기의 중요성!! 박종표 2019.01.17
126930 윤계상, 부드러운 미소로 여심 강탈 김정화 2019.01.17
126929 충남안전체험관 “체험으로 안전의식 키워요”…체험관 인기 김정화 2019.01.17
126928 충남도 농업기술원, 정보를 전하는 새해농업인실용교육 김정화 2019.01.17
126927 충남도 825억 투입, 노인 2만 8674명에 일자리 제공 김정화 2019.01.17
126926 충남도, 어린이집 등 다중이용시설 공기질 개선 추진 김정화 2019.01.17
126925 예산군보건소, ‘남자어르신 행복건강 요리교실’ 운영 김정화 2019.01.17
126924 예산군, 아이 키우기 좋은 예산 만들기 본격 시동 김정화 2019.01.17
126923 예산군, 폭염 및 한파 피해자 지원 실시 김정화 2019.01.17
126922 예산군, 환경개선부담금 연납 신청 접수 김정화 2019.01.17
126921 예산군 CCTV통합관제센터, 군민안전 책임진다 김정화 2019.01.17
126920 ‘남자친구’ 신스틸러 김호창, 마지막까지 깊은 인상 김정화 2019.01.17
126919 ‘붉은 달 푸른 해’ 김선아, 가슴 뭉클+진정성 있는 메시지까지 담은 종영소감 전했다! 김정화 2019.01.17
126918 ‘왜그래 풍상씨’ 이시영-윤선우, 애틋한 재회 현장 공개! 숨겨진 과거에 궁금 UP! 김정화 2019.01.17
126917 '라디오스타' 한다감부터 피오까지, 600회 빛낸 솔직 입담 ‘웃음꽃 활짝’ 김정화 2019.01.17
126916 윤화섭 안산시장“안전도시 만들기에 행정력 집중” 김정화 2019.01.17
126915 안산시, 노후자동차 조기폐차로 미세먼지 막는다 김정화 2019.01.17
126914 안산시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우수기관 장관표창 김정화 2019.01.17
126913 안산시, ‘2019년 꿈의 학교’공모 김정화 2019.01.17
126912 안산시 평생학습관, 2019년 정규강좌 개편 김정화 2019.01.17
126911 안산시, 지구촌합창단 2019년 신규단원 모집 김정화 2019.01.17
126910 안산시, ‘농약허용물질관리제도(PLS)’교육 김정화 2019.01.1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4232 
최근 인기기사
시티뉴스소개개인정보처리방침저작권보호 규약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e시티뉴스 등록번호(경기아00015. 2005년 10월 20일)
경기도 하남시 대청로 26, 806호(신장동 524 하남리빙텔 806호) 대표전화 : 031-794-7830
광주지사:경기도 광주시 탄벌길37번길 33-12
종별:인터넷신문. 발행인겸 편집인: 고승선 청소년보호 책임자: 한근영
Contact k2ctnews@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